PR

플레로게임즈, 젤리오아시스에 지분 투자 및 신작 <프로젝트W> 퍼블리싱 계약 체결2017.07.26

2017년 7월 26일 보도자료 배포

- 플레로게임즈, 모바일 게임 개발사 젤리오아시스에 지분 투자 단행
- 퍼블리싱 계약 통해 신작 <프로젝트W> 글로벌 판권 획득
- 유수의 개발력과 풍부한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양사의 만남으로 폭발적인 시너지 기대


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및 개발 기업 ㈜플레로게임즈(대표 이호대)는 모바일 게임 전문 개발사 젤리오아시스(대표 김창훈)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하고 미공개 신작 <프로젝트W>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.

젤리오아시스는 2003년 피처폰 시절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30여 종이 넘는 타이틀을 선보이며 10여 년 이상 모바일 게임 개발에만 주력해 온 국내 굴지의 게임 개발사다. 대표작으로는 2015년 출시되어 누적 매출 100억 원 이상을 달성한 <원더5 마스터즈>가 있으며, 현재 <원더5 마스터즈> 핵심 개발진이 대거 투입된 수집형 RPG <프로젝트W>를 개발 중이다.

플레로게임즈는 레드오션으로 불리는 RPG 시장에서 뚝심 있는 행보로 자신만의 위치를 확고히 한 젤리오아시스의 개발 역량을 높이 평가했으며, 차기작 <프로젝트W>의 글로벌 성공 가능성을 확인해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. 이로써 젤리오아시스는 안정적인 개발 환경을 마련하게 되었고, 플레로게임즈는 <프로젝트W>의 글로벌 판권을 획득해 국내외 퍼블리싱 사업 강화를 위한 수집형 RPG 라인업에 기대작을 추가하게 됐다.

플레로게임즈 이호대 대표는 “유수의 개발력과 풍부한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양사의 만남이 폭발적인 시너지를 이룰 것이라 확신한다“며, “<프로젝트W>를 글로벌 히트작으로 만들기 위해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력할 계획”이라고 말했다.

젤리오아시스 김창훈 대표는 “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 받는 퍼블리셔와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”며, “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 만큼 최고의 게임을 선보일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“고 말했다.